News & Suzy Lee's travel sketches, drawings, photographs and writings.

 


*
suzyleebooks   home Thursday, 13-01-17 ( 11895hit )
00455855901_20130105.jpg (127.5 KB), Download : 29
OTLB book trailer & reviews


OPEN THIS LITTLE BOOK book trailer





Kirkus Reviews

«“You really can't judge a book by its cover!

Follow the instructions of the title and find...another, smaller cover, in purple, with a frog and a rabbit both engrossed in their reading. Open that cover, and there's a red one (with black dots) about a ladybug, then a green one about a frog, an orange one about a rabbit, a yellow (with honeycombs) about a bear, each progressively smaller, and finally, a tiny blue one, which really contains a story. It's about a giant, the ladybug, the rabbit, the frog and the bear, dedicated readers all, who form a friendship based on their love of reading. Meantime, the outer edges of the books that were opened on the way form a pretty, square rainbow. (Each cover features a different typeface and background design.) Getting to the end of the story means passing back through all the previous page sizes and colors. On the final red page, the ladybug closes her book, and then “[y]ou close this little red book….” But of course, then readers are urged to "open another!" And the illustration on the real last page features a tall bookcase with all the animals around it reading, as well as the giant's hand, other tiny creatures and a couple of engrossed children. The sleek text and endlessly inventive design register strongly by showing rather than just telling.


A delightful and timely homage to reading and, more, to books themselves.
” –Kirkus Reviews, Starred Review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Publishers Weekly

“Klausmeier’s debut is more conceptual novelty than story. The book opens to reveal a series of nested “books,” brightly colored covers that become smaller and smaller as readers work toward the center. “Open this... Little Red Book,” it starts, with a red, ladybug-dotted book cover appearing on the right. Turning the page “opens” the Little Red Book, which continues, “and read about Ladybug, who opens a... Little Green Book, and reads about Frog, who opens a... Little Orange book,” and so on. As the books grow smaller, the readers grow larger, from the studious ladybug to a joyful bear. The last is a giant who dwarfs them all, and whose hands are too big to open her teeny-tiny Rainbow Book—so the others read it for her. Then the books close in succession, and the story ends with another plug for reading. The design and production are striking, and Lee (Wave) contributes idyllic settings and charming,expressive characters, whose interactions quietly make a lovely point: that readers and those they read about can enjoy a relationship that looks a lot like friendship.” –Publishers Weekly


-----------------

Shelf Awareness for Readers for Friday, March 1, 2013


Open This Little Book

by Jesse Klausmeier , illus. by Suzy Lee

Books that extoll the virtues of reading often fall flat, but Open This Little Book succeeds on two counts: it is a vivid, dramatic work of art and, upon concluding, it will cause readers to scramble excitedly to open another book.

The title page of first-time author Jesse Klausmeier's text asks readers to "Open This Little Book." Turning the page reveals a "Little Red Book," with a slightly smaller trim size, featuring a Ladybug who, like readers, opens a slightly smaller "Little Green Book," starring a Frog who opens an orange book, etc. The smallest book, "Little Rainbow Book," is 3" x 2", and the Giant featured in the preceding "book" can open it only with the help of her smaller-handed animal friends. At this midway point, the borders of the previous "books" form a rectangular rainbow of bold watercolors that begs readers to pull out crayons and create their own rainbows.

Youngest readers can learn, name and explore colors even if they do not understand the book-within-a-book concept; readers aged five and up will likely take away more, including a sense of imaginative wonder sparked by Suzy Lee's (Wave) masterful work. Her illustrations do not merely enchant; they exemplify what heights picture books can achieve. The power of Lee's artwork lies in the reader's act of turning the page: a simple but oft-underestimated motion that can yield surprise and emotional impact. Each time readers turn a page of Open This Little Book, they are rewarded with another piece of the artistic puzzle.
 
--Allie Jane Bruce, children's librarian, Bank Street College of Education

Discover: A picture book that rewards every page turn with another piece of the artistic puzzle.

Chronicle, $16.99, hardcover, 9780811867832







-----------------

Amazon Best Picture Book for January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Children’s Book of the Month Club (CBOMC) “Main Selection” for March 2013


------------------------


한겨레 서평 (2013.01.04)



책 속에 작은 책 7권…무지갯빛 이야기 속으로

이 작은 책을 펼쳐봐
제시 클라우스마이어 글, 이수지 그림, 이상희 옮김
비룡소·1만5000원


“이 작은 책을 펼쳐봐” 하고 책이 권한다. “왜냐하면 이 안에 더 작은 책이 일곱권이나 있거든” 하고 이유를 대면서. 이 자그만 그림책 안에 또 책이라니! 혹시 어떤 비유인가 싶지만, 실제로 이 안에는 책 일곱권이 오롯이 들어 있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는 직접 봐야 알 수 있다.


내는 책마다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그림책 작가 이수지씨의 신작 <이 작은 책을 펼쳐봐>는 상당히 실험적이다. 북 아트를 전공한 작가가 글 작가와 함께 “책의 여러 가지 형태를 수없이 시도해 본 끝에 마침내” 완성했다는 설명이 아니더라도, 반짝이는 창의성과 뭉근한 성실성이 합쳐진 실험정신이 엿보인다. 책이라는 매체에 새로운 경지를 열어 보였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듯하다.

이 책은 아주 적극적으로 독자를 끌어들인다. ‘이 작은 책을 펼쳐봐’라는 표지의 권유를 따라가면, 또 같은 권유를 보라색 속표지에서도 만날 수 있다. 그래서 계속 펼쳐보면 ‘조그만 빨간 그림책’을 시작으로 하여 초록 그림책, 주황 그림책, 노란 그림책, 파란 그림책이 연달아 나온다. 그렇게 해서 마침내 완성되는 ‘조그만 무지갯빛 그림책’. 그 조그만 무지갯빛 그림책 바깥, 사방으로 빛깔 고운 무지개가 뜬다! 이것도 설명만으로는 실감을 할 수가 없다. 직접 봐야 알 수 있다.


무당벌레·개구리·토끼·곰·거인들이 읽는 이야기가 차례로 꼬리를 무는 가운데 이 작은 책들은 펼쳐지고 덮어진다. 무당벌레는 개구리의 이야기를, 개구리는 토끼의 이야기를, 토끼는 곰의 이야기를, 곰은 거인의 이야기를 읽는다는 식이다. 가장 작은 무당벌레에게 가장 큰 빨간책을, 가장 큰 거인에게 가장 작은 무지갯빛 책을 안겨준 구조가 위트 넘친다.


그런데 이야기에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고? 그래서 어떤 주제도 핵심도 없는 것 같다고? ‘책의 내용=글자’라는 이런 선입견을 이 책은 유쾌하게 뒤집어준다. 적어도 그림책에서만큼은 그런 선입견을 밀어놓아야 한다고 말하는 것 같다. 이 유려한 그림과 풍성한 색채, 섬세한 디자인, 발랄한 구조 자체가 훌륭한 이야기이자 이야기의 재료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창의력 있는 아이라면 이 그림책을 넘기면서 각각의 조그만 책에 자기 이야기를 만들어 붙이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을까? 이것이 이 책이 독자를 적극적으로 끌어들이는 또 하나의 방법이다.


각종 ‘스마트’한 매체에 밀려 종이책은 설 자리가 점점 좁아지고 있지만, 그림책의 입지는 오히려 굳건해질 수 있다. 아이들에게 종이만의 스마트한 매력을 발견할 수 있게 해주는 가장 적절한 매체이기 때문이다. 이 책의 마무리 부분, “또 다른 그림책을 펼쳐 봐!”라는 권유에 부응하여 독서삼매경에 빠져 있는 온갖 독자들을 보면 종이책의 미래에 희망을 품게 된다. 아이들도, 곰과 염소와 토끼 같은 동물들도, 심지어는 악어와 거미까지도 책을 보고 있으니 안 그렇겠는가. 이 희망이 ‘이 작은 책을 펼쳐보라’는 작가의 권유에 대한 독자의 응답이다.



김서정/작가·중앙대 강의교수

한겨레 서평 바로가기



----------------------------








  list          
 Chronicle Books blog interview  
 OTLB book trailer & reviews  
 coming soon: OPEN THIS LITTLE BOOK  
 Estada o Caderno  
 NEW: A trilogia da margem  
 Tea with Alice Exhibition  
 Suzy Lee in Asian Festival of Children’s Content (AFCC)  
 NEW: La trilogia del limite  
 Talks and exhibitions at Bologna Book Fair 2012 and MAMBO  
 Korean Newpapers' reviews  
 NEW: Korean edition of "The Border Trilogy"  
 TALK: Korean edition of "The Border Trilogy"  
  list    [1] 2 [3][4][5][6][7][8][9][10]..[12] >>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E*so
All images copyright © Suzy Lee